logo

베토슬립코치는 소아청소년과 선생님의 감수 하에 사용하기 쉬운 IoT 기기를 통해 신뢰도 높은 육아 정보를 모으고, 그 정보를 정교한 알고리즘으로 분석하여, 아기들 각각에 맞는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합니다.

베토슬립코치를 통해,잘 자고, 잘 먹고, 잘 노는 아기와 더불어 가족 모두가 행복해 지기를 기원합니다.

Contact Us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광교로 107 본관동 601호 (이의동,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Email: info@betokorea.com

A/S 신청 : 080-214-0814


수면컨텐츠

아기 낮잠에 대한 대표 궁금증

아기들은 낮잠도 매일 매일 자는데, 언제, 어디서, 어떻게 재워야 하는지 난감할 때가 많습니다.
밤에 잠을 잘 못자는 엄마들이기에 낮에 아기들 낮잠시간은 천금같은 시간!!
오늘은 아기들 대표 낮잠 궁금증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093e26f4be55c7b69b4d682bed1d0cb5_1519363593_9176.png

 


아기가 안자려고 해요. 낮잠을 안 재워도 될까요?

아기가 3세 이하라면!!  낮잠 시간이 부족하거나 건너 뛰어 버리면 경우 건강에 문제가 생길 수 있습니다. 낮잠을 잘 자야 아기가 정서적으로도 안정되고, 기억력과 집중력도 높아집니다. 뿐만아니라 엄마에게도 아기의 낮잠 시간은 매우 중요합니다.아기가 낮잠을 자주어야 엄마도 밀린 집안일도 하고 휴식시간을 가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 Tip 낮잠 재우는 방법
- 낮잠도 정한 장소(밤잠을 자는 장소) 와 정한 시간에 규칙적으로 재운다.
- 잘 시간이라는 것을 알려주는 간단한 수면 의식을 해준다.
- 밤 처럼 절대로 안아서 재우거나 젖을 물려 재우지 않는다.
- 암막커튼 등을 활용해 환경을 어둡게 해준다.
- 밤에 재울때 항상 같은 음악을 틀어주고, 낮에도 같은 음악을 틀어준다.


도저히 잠들지 않으면 그냥 차분히 쉬도록 도와주세요. 조용한 음악을 틀어 놓고 차분히 앉아서 인형 놀이와 같은 편안한 놀이로 이끌어 보세요. 대신 다음 낮잠 시간을 좀 앞당겨서 재우십시요.

 대부분 5세부터는 낮잠을 안자도 생활에 무리가 없으므로 아이가 낮잠을 안자서 힘들어 하거나 하지  않는다면 낮잠을 재우지 않아도 괜찮습니다. 왜냐하면 5세 이후에는 낮잠이 아이의 밤잠에 영향을 미칠수 있기 때문입니다. 낮잠때문에 아이가 밤에 충분히 잠을 못 자면 성장 발달에 문제가 생길 수 있습니다. 만약 아이가 낮잠을 자려고 누워서도 더 놀려고 하거나, 낮잠을 건너뛰어도 피곤해 하지않고, 낮잠 잔 날 밤중에 잠들기 힘들어하면 낮잠을 재우지 않아도 됩니다.

Tip 아이들의 적정 낮잠 횟수
- 생후 6개월까지는 하루 3회 이상
- 9~12개월 하루 2회,
- 돌 전후에 1회로 줄기 시작,
- 만 3~4세가 되면 낮잠을 안자는 아이들이 늘어남,
- 만 5세가 되면 대부분의 아이들이 낮잠을 안 자게 됨



아기가 낮잠을 너무 많이 자는데 깨워야 할까요?

아이의 낮잠 시간이 2시간 이상 길어지면 깨워서라도 그만 자게 해야 합니다. 그렇다고 너무 흔들어 깨우지는 마세요. 아기를 조용히 안아 올리거나 부드러운 스킨십으로 서서히 깰 수 있도록 도와주어야 합니다. 살짝 안아 올려 창가에서 햇빛을 쬐어주는 것도 좋습니다. 밝은 빛이 눈으로 들어오면 멜라토닌 분비가 중단 되면서 자연스럽게 잠에서 깰 수 있습니다. 황금같은 엄마의  자유시간이라 자는 아기 깨우는것이 아까울 수 있지만 다음 낮잠 또는 밤잠을 위해  부드럽고 사랑스럽게 아기를 깨워보세요.

      



 

밤잠은 잘 자는데, 낮잠은 왜 잘 못잘까요?

밤잠은 잘 자고 못 자는 것은 주로 타고난 기질에 영향을 받지만 낮잠은 환경의 영향을 더 크게 받습니다. 이 말은 낮잠은 엄마가 환경을 개선하면 아기의 낮잠을 달라지게 할 수도 있습니다. 낮에만 잘 못잔다면 아기는 낮과 밤을 확실히 구분 할 수있다는 뜻입니다.  위에서 언급 한 것처럼 밤잠을 자는 장소와 같은 장소에서 재우고, 시간은 매일 규칙적으로 같은 시간대에 재워야 합니다. 밤잠 처럼 간단한 수면의식도 해주시고, 암막커튼 등을 활용해 어둡게 해주면 좋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